HOME LOGIN

제목 [부동산]신규 택지 급감…재개발로 눈돌리는 건설업계
작성자
조회수 346




LH 공동주택용지 급감... 대전은 올해 단 한 곳뿐
대전 구도심 재개발 등 진출 채비 활발



신규 주택용지가 감소하면서 대전을 비롯한 전국의 건설업계가 ‘구도심’으로 눈을 돌리고 있다.
토지 확보를 위해 부동산개발업계와 손을 잡거나 대규모 재개발 예정지나 가능성이 큰 곳을 물색하고, 사업 수주를 위해 전관(前官)
확보와 조직정비 등의 채비도 갖추고 있다.
올해 대전에서 공급하는 공동주택용지는 국제과학비즈니스벨트를 조성하는 유성구 신동ㆍ둔곡동 일원뿐이다. 
전국적으로 한국토지주택공사(LH)가 공급하는 공동주택용지는 108필지(406만㎡) 규모다. 작년과 비슷한 수준이지만, 이 중 아직 주인을
찾지 못한 용지는 54필지(186만㎡)에 불과하다. 그것도 대부분 수도권에 몰려 있다.
지역 건설업계가 자구책 마련에 고심하는 것도 이 때문이다.

금성백조주택이 대표적이다. 
금백은 2016년부터 현재까지 주택용지를 단 한 곳도 확보하지 못했다. 1년에 1곳은 매입해야 원활한 사업을 추진할 수 있다는 게
주택건설업계의 통설이지만, 금백조차도 만만치않다는 얘기다.
재개발 정비사업 등을 위해 최근 퇴직공무원을 자회사 소속으로 채용하고, 관련 분야 경력직원을 모집 중인 것도 이와 무관치 않다.
회사 관계자는 “대전도 그렇지만, 전국적으로도 재개발사업에 대한 경쟁이 치열해질 것”이라고 말했다.

다우주택건설(회장 전문수)도 마찬가지다.
지난해 서구 갈마동에 301세대 규모의 ‘휴리움’을 선보인 다우는 현재 중구 선화구역 재개발정비사업의 시공사다. 처음으로 대규모인
997세대에 도전장을 던진 다우는 원도심 일대에 1500세대를 조성하는 사업도 준비 중으로 알려졌다.
전문수 회장은 “아직은 초기단계라 밝히기 어렵지만, 조만간 가시적인 성과가 나올 것”이라며 “사업을 통해 주택건설업계에서 확고한
위치를 차지할 것”이라고 말했다......


보도자료참고
[2017.05.07  중도일보
=윤희진기자, [부동산]신규 택지 급감…재개발로 눈돌리는 건설업계]